The 2-Minute Rule For 이세돌

"다들 이세돌의 목소리 얘기를 많이 하는데 언론에도 많이 나왔지만 좀 안타까운 사연이 있다."



다들 이세돌의 목소리 얘기를 많이 하는데 언론에도 많이 나왔지만 좀 안타까운 사연이 있다. 비금도에서 올라와 서울에 사는데 주위에 돌봐줄 사람이 없었던 거다.

'친문' 핵심은 단 한명도 없었다 박주민·김해영 반대에도 밀어붙였다

저자도 바둑을 잘 두고 싶지만 잠시 방황하던 시기의 아쉬움과 목표에 도달해서 자신을 다스리는 시기의 이야기가 잘 적혀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입단대회라는 게 어떤 의미를 가질 수 있을지 모르겠다. 확실한 건 프로와 아마의 경계가 허물어질 거라는 점이다.

그는 구글의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를 상대로 공식전에서 승리를 거둔 유일한 기사이기도 하다.

이세돌은 기사회를 탈퇴하면서도, 대회에는 참가하겠다는 입장이며, 이것이 문제가 될 경우 법적 소송까지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엄밀히 말하면 한국기원과 프로기사회는 다른 조직이며, 이세돌은 한국기원에서 탈퇴하겠다는 것은 아니다. 야구와 비교하면 한국기원은 대한야구협회, 기사회는 선수협에 견줄 수 있는 단체다. 이세돌이 지적하는 점은 이 기사회가 한국기원처럼 행세한다는 것에 맞추어져 있는 셈이다.



이세돌: 아직도 ?? 이길 자신은 있다. 아직은 인간의 직관과 감각을 인공지능이 따라잡는 것은 무리가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번 기회에 알고리즘에 관한 설명을 들으니 어느 정도는 인간의 직관을 인공지능이 모방하는 것이 가능하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이슈추적] 중국인 많은 경산, 확진자 급증… 감염원은 왜 ‘오리무중’일까?

- 신민준 二단을 내제자로 키우던 시절에 한 인터뷰. 기사 정말 혹독하게 가르쳤는지 신민준 二단 기풍이 바뀌고야 말았다.

(세계 정상급 기사라면 이창호·조훈현·마샤오춘 九단이 있는데, 실력을 생각할 때 좋아하는·존경하는 기사는 누군가?

[이슈분석] 칼빈의 ‘전염병 마녀사냥’ 똑닮은 코로나 ‘신천지 마녀사냥’

수천개의 데이터가 있어야만 할 수 있는 일이다. 또, 매번 대국에 엔지니어가 참여해 알고리즘을 개선하지는 않을 것이다.

대회가 시작되기 전부터 기원에 공개 된 자료는 아무것도 없다. 기원 측 설명에 의하면 구두로 자료요청을 문의했는데 구글이 못 준다고 했단다.